2018-09-18 content webtoon 0

품생품사 6화


보교육재단 청소년 인성 콘텐츠 품생품사. 제6화 웹툰과 에세이는 ‘진로에 대한 청소년의 자율’을 주제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내가 그리는 미래와 부모가 그리는 미래 사이의 괴리, 그로 인해 시작되는 통제, 강요, 갈등 속에서 많은 가족들이 상처를 받습니다.

계청 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부모와 겪는 갈등 원인의 1순위는 ‘진학 및 진로’때문이며, 고등학생의 경우 학년이 높아질수록 ‘행복하다’는 생각의 비중이 줄어들고 그 원인으로 ‘진로에 대한 불안’을 지목했습니다. 가족의 지지와 공감을 얻지 못한 꿈, 혼자서만 꾸는 꿈은 청소년들의 자기효능감 발달을 저해합니다. 무엇보다 부모의 지나친 자율통제는 아이들의 심리적 독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생품사 6화 웹툰 ‘마주 앉아야만 보이는 것들’은 예대 진학을 꿈꾸지만 부모의 반대에 부딪힌 한 소년의 고군분투를 다루고 있습니다. 진로에 대한 자율성을 획득하고 싶다면, 주장만 내세우기보다는 신뢰와 믿음의 관계를 형성하는 것이 먼저입니다. ‘근거’와 ‘확신’없는 무조건적인 지지는 청소년에게도 부모에게도 옳은 방향은 아닙니다. 여러분이 ‘믿을 만한 딸과 아들’로 다가가 주었을 때, 분명 부모님은 여러분의 꿈을 응원해줄 가능성이 높습니다. 그리고 신뢰를 주고자 노력하는 과정 자체가 긍정적인 경험이 될 것입니다. ‘행복해서 웃는 것이 아니라 웃어서 행복하다’는 말처럼 행동의 변화는 곧 내면의 변화로 치환되며, 나의 변화가 상대의 변화를 불러오고 우리 모두의 변화를 불러옵니다.

6화 에세이 ‘들꽃이라도 괜찮아’는 딸과 손녀의 갈등을 바라보는 외활머니가 전하는 가슴 따뜻한 편지입니다. 딸의 유년시절 그녀의 꿈을 지지하는 대신 당신이 원하는 삶을 강요했던 기억을 아파하며, 시간이 지나도 남게 되는 상처의 흔적을 고백합니다. 바라보기에는 아름다울지 몰라도 실은 부자연의 산물이며 기형임에 틀림없는 ‘분재’보다는, 저 들판에서 온전히 자기 힘으로 마음껏 피어난 ‘들꽃’이 훨씬 더 자유롭고 행복해 보인다는 사실을 우리는 부정할 수는 없습니다. 어쩌면 ‘진짜 행복’은 사회적 기준과는 전혀 별개의 문제일 것입니다.

로를 정한다는 건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어떤 청소년들은 단순히 외적인 화려함에 현혹되어 특정 직업을 꿈꾸기도 합니다. 어떤 부모들은 아이의 적성과 진로를 고려하지 않고 오로지 당신의 만족을 위해 사회적 인식이 높은 직업을 강요합니다. 그렇기에 청소년은 개인의 적성과 선택 기준에 대한 자기검열을, 부모는 자신의 욕심이 개입되어 있지는 않은지 ‘함께’ 성찰하고 고민해야 합니다. 우리가 서로를 마주보았을 때, 그때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 분명 있을 테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