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29 webtoon 0

품생품사 4화

보교육재단 청소년 인성 콘텐츠 「품생품사」, 제4화는 학교 안의 과도한 경쟁 상황 속에서 소외될 수밖에 없었던 친구들의 심정을 다루고 있습니다. 학교와 경쟁은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가 되었습니다. 많은 친구들이 고백합니다. 어제의 친구가 오늘은 꺾어야 할 경쟁자로, 또는 공동의 성과를 달성하는데 방해가 되는 장애물로 느껴지던 순간들에 대해서요.

론 청소년 시기에 공정한 경쟁과 적절한 보상을 경험하는 것은 꼭 필요한 과정입니다. 하지만 우리가 꿈꾸는 아름다운 경쟁은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것이 현실입니다. 서열화된 계급구조, 상위 대학 진학이 삶 전체를 규정 짓는다는 내면의식, 이로부터 비롯되는 ‘시기심’, ‘질투심’, ‘의도적 무시’ 등의 가시화된 감정은 상대에게 상처를 주고 관계를 멀어지게 합니다.

기심과 탐욕으로 점철된 경쟁심이 우리 삶의 더 중요한 가치들보다 우선 했을 때, 그 끝에서 기다리는 승리는 기대하던 모습과 다를 것입니다. 상대의 실패가 내 성공을 담보하는 경쟁은 ‘상처뿐인 영광’, ‘폐허 위의 승리’로 끝날 가능성이 높습니다.

면화된 서열의식은 내 옆의 친구들을 ‘개성과 능력’ 대신 ‘등수와 점수’로 규정 짓게 합니다. 라이벌이거나, 혹은 짐이거나. 경쟁심만 남은 관계에서 우리는 따듯한 존중 대신 독단과 아집을 부리게 됩니다. 내게 유리한 상황을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일이니까요. 품생품사는 모두에게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있다는 것, 개개인이 가진 개성과 능력은 결코 성적과 등수로 평가될 수 없다는 이야기 또한 전하고 싶습니다.

러분을 경쟁으로 내몰며 이기는 것이 올바른 것이라 부추기는 환경을 만든 것은 어른들의 잘못입니다. 성적이 좋은 아이를 승리자처럼 추켜세우고 그 외의 친구들은 주변부로 밀어내며 상대적 박탈감을 안겨주었습니다. 하지만 어른들이 만든 잘못된 방식에 순응하고 수용하는 대신, 진정 올바른 길을 제시하며 가치 있는 경쟁을 실행하는 것 또한 미래를 이끌어 갈 여러분만이 할 수 있는 하나의 용기 아닐까요?